_산과_임신성당뇨검사

임산부는 임신이란 생리적인 큰 변화를 갖게 됨으로써 때때로 없었던 질환이 동반되어 나타나기도 합니다. 이때 임산부는 크게 당황하기 쉬운데 임신한 경우의 동반되는 당뇨병도 그러한 질환 중 하나입니다.

당뇨병은 인슐린의존형 당뇨병 (제 1 형)과 인슐린비의존형 당뇨병 (제 2 형)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 이중 인슐린의존형 당뇨병(제1형)은 주로 소아에서 발생하지만, 성인에서도 나타날 수 있으며, 이 때 인슐린 치료가 반드시 필요합니다. 한국인 당뇨병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인슐린비의존형(제2형) 당뇨병은 인슐린의 성능이 떨어져서 당뇨병이 생기게 되는 것으로 계속 조절하지 않을 경우 인슐린 분비가 감소됩니다. 그리고 이 당뇨병은 임신성 당뇨병이 원인이 되어 생기기도 합니다. 임신중에 당뇨병이 생기는 현상 즉, 임신성 당뇨병이란 임신 이전에는 당뇨병 병력이 없었으나, 임신 중에 혈당이 높아지는 질병을 의미합니다. 보통 모든 임신 여성의 약 4%가 임신성 당뇨병 증세를 나타냅니다.

그러면, 어떤 경우에 이런 질환에 잘 걸릴 수 있을까요?
25세 이상의 나이
임신 이전부터 비만인 경우
당뇨병의 가족력이 있는 경우
이전에 거대아나 선천성 장애를 가진 신생아를 출산하거나 사산의 경험이 있는 경우
이전에 임신성 당뇨병 병력이 있는 경우
양수의 양이 지나치게 많은 경우(양수 과다증)

위와 같은 경우에 속하는 임산부의 경우는 임신 24-28주(대략 6개월) 사이에 임신성 당뇨병 여부를 검사해야 합니다. 임신성 당뇨병은 후에 태아에게 선천성 장애 등이 나타나지 않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지만, 적절한 치료가 이루어지지 않을 때에는 신생아의 거구증(Macrosomia)이나, 출산시 신생아에게 저혈당의 피해를 불러일으킵니다. 보고에 따르면, 이때 신생아에게 호흡곤란이나 비만, 당뇨병이 많이 발생하기 때문에 반드시 적절한 조치가 요구됩니다.

이러한 임신성 당뇨병은 일반적으로 출산 이후 사라지지만, 임신성 당뇨병을 진단 받은 여성의 경우에는 다음 임신시 그 확률이 67% 정도 증가합니다. 그리고 임신성 당뇨병 증세를 보였던 많은 여성들이 몇 년 후 당뇨병 진단을 받기도 합니다. 만약 임신성 당뇨병 병력이 있는 여성이 출산 후 새로운 임신을 계획한다면, 먼저 자신의 주치의를 방문하여 혈당 검사를 하여 체중, 식습관 등을 평가 받고, 그에 맞는 운동을 해야 할 것입니다.

임신성 당뇨병의 치료나 예방은 어떻게 해야할까요?
  1. 혈당을 정상 여성의 혈당 수치인 60-120mg/dl으로 유지하여야 합니다.

  2. 적절한 식이 요법과 운동이 필요합니다. 출산 이후에는 신선한 과일과 야채를 포함한 다양한 음식을 섭취하며, 지방 섭취는 제한해야 합니다. 그리고, 자신의 주치의와 상담하여 자신에게 적절한 운동과 운동시기를 결정, 꾸준히 시행하는 것이 좋습니다.

  3. 흡연 여성의 경우라면 담배를 끊어야 합니다.

  4. 자신의 증상과 식생활 습관에 대해서 주치의, 영양사와 상의합니다.

  5. 출산 이후에 체중을 줄여서 인슐린비의존형 (제2형)당뇨병으로 진행되는 것을 피해야 합니다.





>